콘텐츠 바로가기
  • 주가 7배 뛴 자동차부품사 화신, 교환사채 230억 발행

    주가 7배 뛴 자동차부품사 화신, 교환사채 230억 발행

    유가증권시장 자동차 부품회사인 화신이 교환사채(EB)를 발행해 약 230억원을 조달한다. EB는 일정기간 후 투자자가 발행회사가 지정한 주식으로 바꿀 수 있는 채권이다.화신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고 5년 만기 EB 232억원어치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EB는 오는 15일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신한은행 등을 상대로 무이자 조건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교환대상은 화신이 보유한 자사주 199만5600주다. 투자자들은 오는 25일부터 주당 1만1632원에 EB를 화신 주식으로 바꿀 수 있다. 13일 종가(1만300원)보다 12.9% 높은 수준이다.투자자들은 화신 주가가 더 오를 것으로 보고 EB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화신 주가는 코로나19가 대유행 국면에 들어간 지난해 3월23일 1390원까지 떨어졌지만 그 이후 1년6개월여간 7배 이상 뛰었다. 살아난 실적이 주가를 밀어올렸다는 평가다. 이 회사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 195억원을 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6369억원)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9% 늘었다. 화신은 1974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회사로 섀시와 차체 등을 제조하고 있다. 최근엔 배터리 팩 케이스, 디지털 클러스터, 일렉트릭 워터 펌프(EWP), 모터 컨트롤 유닛(MCU) 등 전기차 관련 부품도 만들고 있다. 현대자동차, 기아, 폭스바겐 등이 주요 고객이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폭스바겐파이낸셜코리아, 6년 만에 공모 회사채 발행

    폭스바겐파이낸셜코리아, 6년 만에 공모 회사채 발행

    ≪이 기사는 04월08일(13:50)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폭스바겐파이낸셜코리아가 6년 만에 공모 회사채를 발행한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폭스바겐파이낸셜코리아는 1000억원 규모 회사채를 오는 19일 발행한다. 신용등급은 ‘A+’이며 만기는 3년이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과 부국증권이 발행을 주관한다. 희망 금리 범위는 만기 3년 A+등급 회사채에 대한 민간 채권평가사 시가평가 금리인 연 2.085%에 -0.30 ~ 0.10%포인트를 가산한 금리다. 오는 12일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수요예측(사전 청약)을 받아 발행금리를 확정한다.2010년 7월 설립한 폭스바겐파이낸셜코리아는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 구매자에 대한 할부 금융 및 리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4년 7월 1000억원, 11월 1500억원, 2015년 1500억원 규모 회사채를 연달아 발행했지만 이후 종적을 감췄다. 배기가스 조작 사건에 휘말리며 차량 판매가 부진을 겪은 탓이다. 이번 회사채 발행은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 판매가 회복한 데 따른 것이다. 차량 판매가 늘면서 할부 금융 등을 위한 자금  조달 필요성이 커졌다. 지난해 폭스바겐파이낸셜코리아의 할부금융채권은 5514억원으로 전년보다 53.3%, 리스자산은 5216억원으로 55.7% 증가했다. 실적도 개선세다. 영업수익(매출)은 3222억원으로 18.1%, 순이익은 156억원으로 17.9% 늘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