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 주가 7배 뛴 자동차부품사 화신, 교환사채 230억 발행

    주가 7배 뛴 자동차부품사 화신, 교환사채 230억 발행

    유가증권시장 자동차 부품회사인 화신이 교환사채(EB)를 발행해 약 230억원을 조달한다. EB는 일정기간 후 투자자가 발행회사가 지정한 주식으로 바꿀 수 있는 채권이다.화신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고 5년 만기 EB 232억원어치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EB는 오는 15일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신한은행 등을 상대로 무이자 조건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교환대상은 화신이 보유한 자사주 199만5600주다. 투자자들은 오는 25일부터 주당 1만1632원에 EB를 화신 주식으로 바꿀 수 있다. 13일 종가(1만300원)보다 12.9% 높은 수준이다.투자자들은 화신 주가가 더 오를 것으로 보고 EB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화신 주가는 코로나19가 대유행 국면에 들어간 지난해 3월23일 1390원까지 떨어졌지만 그 이후 1년6개월여간 7배 이상 뛰었다. 살아난 실적이 주가를 밀어올렸다는 평가다. 이 회사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 195억원을 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6369억원)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9% 늘었다. 화신은 1974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회사로 섀시와 차체 등을 제조하고 있다. 최근엔 배터리 팩 케이스, 디지털 클러스터, 일렉트릭 워터 펌프(EWP), 모터 컨트롤 유닛(MCU) 등 전기차 관련 부품도 만들고 있다. 현대자동차, 기아, 폭스바겐 등이 주요 고객이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대유에이피 CB에 3.4兆 몰려

    대유에이피 CB에 3.4兆 몰려

    자동차 부품업체 대유에이피가 발행하는 전환사채(CB)에 3조원이 넘는 투자수요가 몰렸다.10일 대유에이피에 따르면 이 회사가 300억원어치 CB 발행을 위해 지난 8~9일 일반 투자자들을 상대로 진행한 청약에 3조4560억원의 매수주문이 쏟아졌다. KB증권과 하나금융투자가 발행 주관을 맡았다.투자자들은 단기간에 투자 회수에 성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적극적으로 청약에 뛰어들었다. 이번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는 다음달 11일부터 해당 CB를 주당 7840원에 대유에이피 신주로 바꿀 수 있다. 지난 9일 종가(8210원)보다 4.7% 낮은 가격이다. 이 회사의 주가 상승세가 한 달 이상 이어진다면 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대유에이피 주가는 자동차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최근 1년간 21% 올랐다.대유에이피는 2016년 자동차 부품업체 대유플러스가 스티어링휠 사업을 물적분할해 설립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매출 428억원, 영업이익 25억원을 기록했다.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자동차 부품업체 서연이화, 1년 만에 등급 전망 '안정적' 회복

    자동차 부품업체 서연이화, 1년 만에 등급 전망 '안정적' 회복

       ≪이 기사는 05월07일(16:54)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자동차 부품업체 서연이화가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을 1년 만에 회복했다 NICE신용평가는 서연이화 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올렸다고 7일 발표했다. 지난해 5월 “코로나19 여파로 중단기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며 등급 전망을 내린 지 1년 만이다. 서연이화 신용등급은 BBB다. 등급 상향의 이유로 작년 3분기 이후 경영 상황이 빠르게 정상화한 점을 꼽았다. 최경희 NICE신용평가 책임연구원은 “작년 상반기에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8% 줄었지만, 3분기 이후 완성차 생산이 빠르게 회복하면서 연간 매출은 전년 수준을 다 회복했다”고 말했다. 자동차 내장재를 만드는 서연이화는 지난해 연결 매출이 1조9624억원으로 전년보다 0.7% 감소하는 데 그쳤다. 영업이익은 485억원으로 오히려 121.5% 늘었다. 코로나19를 거치며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판매 단가를 조정한 덕분이다. 해외 공장 증설 등 투자 규모가 축소된 점도 등급 전망 상향의 이유로 꼽혔다. 2019년 3097억원에 달했던 자본적 지출(CAPEX)은 지난해 964억원으로 줄었다. 영업활동으로 창출한 현금흐름에 CAPEX를 뺀 잉여현금흐름은 같은 기간 -1181억원에서 189억원으로 개선됐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자동차부품사 화신테크, CB·유증으로 65억 조달

    자동차 부품업체인 화신테크가 전환사채(CB) 발행과 유상증자를 통해 65억원을 조달한다.화신테크는 투자자금 조달을 위해 다음달 14일 제이빈코어스를 상대로 3년 만기 CB 55억원어치를 발행한다고 지난 10일 공시했다. CB는 일정기간이 지나면 투자자가 발행회사의 신주로 바꿀 수 있는 채권이다. 이번 CB의 표면금리는 연 0%, 만기 수익률은 연 3%로 결정됐다. 제이빈코어스는 내년 2월부터 한 주당 5628원에 CB를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 전날 종가(5300원)보다 328원 비싼 가격이다.이 회사는 유상증자로도 투자자금 10억원을 추가로 조달한다. 다음달 13일 에이치앤브릿지투자조합을 상대로 신주 20만7039주를 발행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하기로 했다. 신주 발행가격은 한 주당 4830원으로 결정됐다.화신테크는 1985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업체로 자동차 프레스용 금형을 제조하고 있다. 지난해 1~3분기 18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2017년에 이어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매출(204억원)도 전년 동기 대비 15.2% 감소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온시스템, M&A 실탄 조달 개시…4000억 회사채 발행

    ≪이 기사는 11월08일(04:3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자동차 공조업체인 한온시스템이 인수합병(M&A) ‘실탄’ 조달을 시작했다. 4000억원어치 회사채 발행을 시작으로 캐나다 자동차부품업체 마그나인터내셔널(이하 마그나) 유압제어사업 인수자금 조달을 진행할 전망이다.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온시스템은 이달 말 40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채권 만기는 3년, 5년, 7년으로 나누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발행준비에 돌입했다.한온시스템은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마그나 유압제어사업 인수에 사용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지난 9월 1조3813억원에 마그나 유압제어사업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마그나는 독일 보쉬와 일본 덴소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자동차 부품업체다. 이 회사 유압제어사업은 자동차의 동력전달체계인 파워트레인 온도를 낮추는데 필요한 펌프와 전동 쿨링팬 제조를 통해 지난해 약 14억달러(1조6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온시스템은 회사채 발행 외에도 금융시장에서 추가 차입을 통해 마그나 유압제어사업 인수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보유 중인 현금 중 일부도 투입한다. 이 회사는 내년 1분기 인수를 마무리 짓고 자동차 공조 및 열·에너지 관리 솔루션업체로서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채권시장에선 최근 국내 자동차부품 업황이 악화됐음에도 한온시스템이 채권 투자수요를 모으데는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사가 다각화된 매출처를 바탕으로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판매부진 충격을 방어하고 있어서다. 한온시스템의 올 1~3분기

  • SG고려, SG충방 지분 6.67% 매각

     ≪이 기사는 08월31일(10:2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SG고려가 자회사 SG충방 지분을 또 한 번 매각한다.SG충방은 31일 최대주주인 SG고려가 회사 지분 300만주(6.67%)를 시간외매매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이날 공시했다. 매각가격은 주당 2117원으로 전날 종가(2490원)보다 373원 싸다. 이번 거래로 SG고려는 63억5000만원을 확보할 전망이다. SG고려의 SG충방 지분율은 55.06%에서 48.39%로 낮아진다. SG고려는 지난 3월에도 시간외매매로 SG고려 주식 200만주(4.45%)를 매각해 약 79억원을 마련했다. 최근 6개월 동안에만 자회사 지분 11.12%를 처분했다.SG충방은 1954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업체로 자동차용 시트, 시트커버 등을 제조하고 있다. 1976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지난 상반기 매출은 748억원, 영업이익은 2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2%, 187.0% 증가했다. 최대주주가 잇달아 보유 지분을 매각한 여파로 주가는 계속 내리막을 걷고 있다. 이날 10시20분 기준 SG충방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75원(-3.01%) 내린 2415원에 거래되고 있다. SG고려가 보유 지분을 팔기 직전인 지난 3월2일(4805원) 대비 49.73% 떨어졌다.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만도, 우리엠오토모티브 2대주주로…지분 29% 인수

    ≪이 기사는 06월08일(17:2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만도가 자동차 전장부품 제조업체 우리엠오토모티브에 23억원을 투자한다. 지분 29%를 인수해 이 회사 2대주주에 오를 예정이다.우리산업은 오는 15일 자회사 우리엠오토모티브 지분 29%를 만도에 매각한다고 8일 공시했다. 매각가격은 23억2000만원이다. 이번 지분 매각이 마무리되면 우리산업의 우리엠오토모티브 지분은 100%에서 71%로 줄어든다.  만도는 우리엠오토모티브 투자를 통해 최근 공들이고 있는 전장기술 개발에 더 힘을 실을 전망이다. 이 회사는 최근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 자율주행 관련 고부가제품 판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우리산업도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대형 자동차 부품회사와의 전략적 협업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우리산업은 2015년 설립된 자동차 공조장치 부품업체로 과거 한라그룹 계열사였던 한온시스템(옛 한라공조)을 주요 고객으로 두고 있다. 만도는 한라그룹에서 가장 규모가 큰 계열사다.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이익 급감한 만도, 회사채 발행 추진

    자동차 부품업체인 만도가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투자자들이 최근 수익성 악화를 어떻게 평가할 지가 자금조달의 성패를 가를 전망이다.1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만도는 이르면 다음달 말 3년 만기 회사채 2000억~2500억원어치를 발행할 계획이다.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입찰제안요청서(RFP)를 국내 주요 증권사들에 전달했다. 이달 말 주관사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발행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만도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오는 8월 만기가 도래하는 2000억원어치 회사채를 포함해 내년 3월 말까지 약 5900억원의 차입금을 갚아야 한다. 실적 부진이 채권 발행의 최대 변수로 꼽힌다. 만도의 작년 영업이익은 835억원으로 전년 대비 72.6% 줄었다. 올 1분기 영업이익(433억원)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3% 감소하는 등 최근까지도 수익성 악화가 이어지고 있다. 핵심고객인 현대·기아자동차의 판매부진 여파가 컸다는 분석이다. 채권시장에선 만도가 실적 악화 우려를 어떻게 잠재우느냐가 투자수요 확보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나란히 공모 회사채 발행에 성공한 현대위아와 현대케피코 역시 자동차 부품산업이 침체된 가운데서도 비교적 선방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워 몇몇 기관투자가들의 관심을 끌어냈다.투자심리가 가라앉은 상황이다보니 평보소다 높은 금리를 제시하는 것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 15일 민간 채권평가사들이 시가평가한 만도의 3년물 금리는 연 2.897%다. 이 회사의 신용등급은 10개 투자적격등급 중 네 번째로 높은 ‘AA-’(안정적)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현대케피코 회사채 청약경쟁률 3대1…실적 우려 ‘극복’

    ≪이 기사는 04월19일(17:22)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현대자동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현대케피코가 실적 악화 우려를 극복하고 회사채 투자수요 확보에 성공했다. 자동차 부품사 중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다는 평판과 ‘A+’등급 회사채 수요가 풍부한 시장상황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케피코가 3년 만기 회사채 600억원어치를 발행하기 위해 이날 기관투자가들을 상대로 벌인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1750억원의 매수주문이 들어왔다. KB증권이 채권 발행실무를 맡았다.최근 실적악화로 수요를 모으기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를 뚫고 넉넉한 수요를 모았다는 분석이다. 현대케피코의 지난해 매출은 1조78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2%, 영업이익은 739억원으로 61.1% 감소했다. 핵심고객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판매 부진이 이 회사의 엔진 및 변속기용 부품 판매량 감소로 이어진 탓이다. 현대케피코는 채권시장 투자심리가 가라앉자 지난해 말엔 처음으로 ‘일정기간 후 조기상환권(콜옵션)을 행사하지 않으면 금리가 상승한다’는 조건이 달린 채권 600억원어치를 사모로 발행하기도 했다.   적자를 내는 자동차 부품사들이 속출하는 가운데서도 상대적으로 수익성 하락 폭이 작았던 것이 기관들의 투자를 이끌어낸 비결로 꼽힌다. 현대차가 지분 100%를 들고 있다는 점에서 회사가 위기에 빠졌을 때 지원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A+등급 회사채가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까지 호재가 됐다는 평가다. 올 1분기 ‘A+’등급 회사채 수요예측 경쟁률(참여

  • ‘실적악화’ 성우하이텍, 신용등급 ‘A-’로 하락

    이 기사는 12월21일(17:51)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한국신용평가는 21일 자동차 부품업체 성우하이텍의 신용등급을 ‘A’(부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떨어뜨렸다. 현재 ‘A’등급에 ‘부정적’ 전망을 달고 있는 한기평이 등급을 내린다면 이 회사 채권에 붙는 유효 신용등급이 ‘A-’로 하락하게 된다. 최근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것이 반영됐다. 성우하이텍이 올해 3분기까지 벌어들인 영업이익은 4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2% 감소했다. 같은 기간 거둔 매출은 2조4656억원으로 9.9% 감소했다. 주거래처인 현대·기아자동차의 판매부진 여파가 컸다. 차입규모도 대폭 증가했다. 이 회사는 그동안 현대·기아차를 따라 중국, 멕시코 등 해외시장에 진출하면서 적잖은 투자금을 차입으로 조달했다. 성우하이텍의 올 3분기 기준 1조5618억원으로 2013년(7782억원)보다 두 배가량 늘었다. 차입이 불어난 가운데 벌어들인 현금이 줄면서 재무적 부담이 커졌다. 2013년 2.2배였던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대비 총 차입금 비율이 올 3분기 5.5배까지 상승했다.권나현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연이은 투자로 재무적 부담이 커졌지만 영업환경 악화로 가시적인 투자성과가 나지 않으면서 수익성이 떨어졌다”며 “인도공장 신설과 연구개발(R&D) 등으로 자금 소요가 지속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당분간 현금 창출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