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 MARKET

    금감원, 최근 5년간 229개 기업 회계부정 혐의 심사·감리

    금융감독원은 최근 5년간 상장회사 등의 재무제표에 부정이 있다는 혐의에 대해 심사·감리를 진행한 결과 208사에 회계처리 기준 위반사항을 지적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금감원은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 6월까지 총 229사에 대해 혐의 심사·감리를 실시한 결과 229사 중 90.8%인 208사의 회계처리기준 위반사항을 지적했다. 회계처리기준 위반이 확인된 208사 중에서 202사를 조치하고, 이중 134사의 감사인을 조치했다. 나머지 6 곳은 함께 조치를 받은 다른 회사와 흡수합병을 했거나 과거 위법행위와 합산조치, 과실 감경 등의 사유로 비조치했다. 조치회사 중 상장회사는 146사, 기타 비상장 사업보고서 제출회사·금융회사는 56사였다.혐의 심사·감리 결과 지적한 208사의 위법동기는 고의로 지적된 곳이 44개 기업(21.1%), 중과실 59곳(28.4%)로 집계됐다. 단순과실은 105사(50.5%)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회계 부정이 드러난 회사 가운데 63사에 대해 총 332억9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고, 13사에 대해 총 4억4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회사 35사의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통보했으며 45사의 임원 또는 대표이사의 해임을 권고했다.회계법인 등에 대해서도 134사의 감사소홀 책임을 물어 감사인 151사·공인회계사 338명을 조치했다. 감인 조치 중 4대 회계법인과 관련된 조치는 48사(31.8%)였다. 회계법인 7사에 대해 자본시장법에 따라 과징금 25억2000만원을 부과했다. 신(新)외부감사법 시행으로 엄격한 감사환경이 조성되면서 중요한 회계오류 수정 회사가 늘었다. 2019년 재무제표 심사제도 도입에 따른 경

  • 회계부정 포상금 인상하니 신고 대폭 늘었다

    분식회계 등 기업들의 회계 부정행위를 신고하는 일이 크게 늘고 있다. 금융당국이 신고 포상금을 인상하면서 회계부정 적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는 평가다.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접수된 회계부정행위 신고건수는 총 72건으로 작년 연간 기록(44건)을 훌쩍 뛰어넘었다. 2016년 신고건수가 19건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2년 만에 그 규모가 네 배 가까이 증가했다. 포상금을 대폭 인상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1월 회계부정행위 신고 포상금 한도를 1억원에서 10억원으로 대폭 높였다. 회계부정이 투자자와 채권자, 거래처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한테 상당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사회 전반의 감시망을 강화해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로 한 것이다. 금융당국은 제보자의 신고가 기업의 회계부정을 적발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판단되면 포상금을 지급한다. 포상금 규모는 10등급으로 나눠진 회계부정행위의 중요도와 제보자의 기여도를 바탕으로 산정된다. 최소 회사나 감사인이 금융당국으로부터 경고 또는 주의 처분은 받아야 포상금이 지급된다. 20억원 이상의 과징금 조치가 떨어지는 회계부정행위가 가장 중요도가 높다.  포상금 인상 이후 금융당국으로 신고절차와 포상금 제도 등 관련 내용을 문의하는 일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다만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하기보다는 공시내용을 분석하거나 제시하는 경우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는 평가다. 그렇다보니 신고를 통해 포상금을 받는 사람의 대부분은 해당 회사의 임직원이나 퇴직자 등 내부자가 차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상황을 고려하면 포상금을 더 높일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