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09월 16일 09:06 자본 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SK(주)가 보유한 쏘카 말레이시아가 국내 사모펀드(PEF)인 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 등으로부터 650억원의 투자자금을 유치했다.

SK㈜는 16일 쏘카 말레이시아가 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와 말레이시아 다국적 기업 사임다비(Sime Darby) 두 곳으로부터 65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이번 투자 과정에서 약 25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한국형 차량 공유 사업의 첫 해외 진출 모델이다. 2017년 SK㈜와 쏘카의 합작법인으로 설립돼 2018년 1월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SK㈜는 2020년 쏘카 지분을 추가 인수해 현재 최대 주주로서 현지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SK㈜는 사업 초기 현지 차량 공유 사업 전문가를 경영진으로 영입해 한국형 차량공유 플랫폼의 현지화에 주력했다. 또 경쟁사 대비 2배 가까운 공격적인 차량 확대 및 쿠알라룸푸르 등 주요 대도시로의 빠른 서비스 확대를 통해 론칭 2년여 만에 쏘카 말레이시아를 현지 최대 차량 공유 사업자로 키웠다.

회원수 100만명을 돌파하며 시장점유율 90% 이상을 확보해 말레이시아 1위 자리를 굳건히 한 쏘카 말레이시아는 지난해 12월에는 인도네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6개월만에 회원수 10만여명을 확보하는 등 선도 차량 공유 업체로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높은 인구 밀도 대비 취약한 대중교통 인프라로 인해 동남아 지역에서 차량공유 서비스에 대한 잠재 수요가 매우 높은 시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차량공유 업계는 2017년부터 차량 공급수 기준 매년 2배 가까운 성장을 거듭해 현재 약 7000대가 운영되고 있다. 인도네시아도 인구 약 3억명의 동남아 최대 시장으로 최근 연평균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5%에 달해 모빌리티 분야 성장 잠재력도 무궁무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번 투자에서는 쏘카 말레이시아가 2020년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론칭한 개인간 차량 대여(P2P) 플랫폼 ‘트레보(Trevo)’가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트레보는 SK㈜가 글로벌 선도 P2P 기업 미국 투로(Turo) 투자 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 맞춤형 플랫폼으로 개발한 것으로, 빠른 성장 속도로 주목받고 있다.

SK㈜는 전세계 인구수 4위로 성장잠재력이 높은 인도네시아로 P2P 사업 확장을 가속화해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SK㈜는 빠르게 성장하는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에 주목해 2015년 쏘카에 약 1000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그랩(Grab), 투로, 오토노모(Otonomo) 등 글로벌 각 지역별 1위 차량공유 및 모빌리티 기술 영역에 투자해 왔다. SK㈜가 투자한 기업들은 최근 상장을 추진하며 높은 투자 수익도 기대되고 있다.

SK㈜ 주도로 SK그룹이 2018년 약 2500억원을 투자한 그랩은 스팩 상장 기업 중 사상 최대규모인 약 396억달러(약 44조)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으며, 올해 4분기(10~12월) 나스닥에 상장되면 SK의 지분가치는 약 2.5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가 2017년 약 400억원을 투자한 투로도 지난 해 이미 조 단위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데다 최근 높은 매출 성장을 이뤄 상장 시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K㈜가 ‘뉴모빌리티 펀드(New Mobility Fund)’를 통해 지난 4월 약 700억원을 투자한 전기차 제조사 폴스타도 스팩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SK㈜ 신정호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이번 투자 유치와 다양한 사업협력을 통해 쏘카 말레이시아의 플랫폼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SK㈜는 플랫폼 비즈니스의 성장 잠재력을 입증하는 한편, 투자 포트폴리오는 향후 성공적으로 회수해 AI, 자율주행 등 고성장 디지털 분야에 재투자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투자전문 회사의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이스트브릿지는 최근 모빌리티 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들어 티맵모빌리티에 2000억원을 투자한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 투자다. 모빌리티 분야가 사업성과 성장성이 크다고 판단에 투자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