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09월 10일 08:37 자본 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K뷰티 전문 쇼핑몰 실리콘투, 이달 코스닥 상장
"팝, K 컨텐츠 등 K브랜드의 글로벌 위상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실리콘투는 자체 플랫폼을 통해 K 브랜드사에게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제공하며, K 브랜드 구매수요를 가진 해외 개인, 기업 고객들에게는 K-제품을 구매하고 소싱할 수 있는 윈도우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K뷰티 글로벌 E-커머스 플랫폼 전문기업 실리콘투의 김성운 대표이사(사진)는 여의도에서 온라인 기업설명회를 열고 핵심 경쟁력과 중장기 성장전략을 밝혔다.

실리콘투는 K-뷰티 이커머스 플랫폼 전문기업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K-뷰티 온라인 플랫폼 ‘스타일코리안닷컴’을 구축해, 해외 개인고객을 위한 리테일몰과 기업고객을 위한 홀세일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스타일코리안닷컴’은 전 세계 110여 개국에서 200개 이상의 K뷰티 브랜드를 판매하는 온라인 역직구몰로 100만 명 이상의 고객들이 K-뷰티 트렌드에 적합한 제품을 구매,소싱할 수 있다. 특히, 해외 거래 시 큰 장벽이었던 통관, 결제, 배송 문제를 현지화 사이트와 결제 시스템 구축으로 해소하며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실리콘투는 물류 대행, 영업 및 재고관리 대행(풀필먼트), 마케팅, 미디어 콘텐츠 제작, 브랜드 관리 등 K-뷰티 유통과 관련된 모든 단계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업계 최초 무인 자동화로봇시스템(AGV)을 도입한 물류시스템의 경우, 기존 대비 작업 시간을 1/3으로 단축해 물류창고의 효율을 극대화하고 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상품의 입고부터 재고관리, 분류, 배송 등 모든 업무를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구축해 글로벌 오픈마켓 입점 운영 대행과 브랜드 해외 자사몰 운영 대행 풀필먼트를 운영 중이다.

K뷰티 전문 쇼핑몰 실리콘투, 이달 코스닥 상장
K뷰티 열풍에 힘입어 실리콘투의 2020년 경영실적은 매출액 994억 원, 영업이익 80억 원을 달성했다. 2021년 상반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652억 원, 영업이익 58억 원으로 상반기만에 지난해 연간 매출액의 66%를 달성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장 후 K-브랜드 라인업 다변화, 해외거점 확대, 인큐베이션 지원을 통해 사업영역 강화하겠다는 각오다. 우선, 실리콘투가 가진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K-푸드, K-패션 등 새로운 카테고리를 확장해 나가고 해외 진출 시, 성공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를 선별해 육성하는 지분투자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K-뷰티 브랜드사의 제품 기획력과 제조력에 실리콘투의 마케팅 역량, 해외 네트워크, 물류 인프라가 더해지면 상당한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리콘투는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상품 유통의 초(超)연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한다. 물리적인 한계를 가진 오프라인 시장에서 물류, 배송, 통관 허가 등의 현지 규정에 맞춰 글로벌 시장에서의 오프라인 연결을 쉽고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실리콘투 김성운 대표는 “실리콘투가 확보한 플랫폼은 회사가 가진 모든 자산을 공유가치로 제공하고 해외에서 국내로, 국내에서 해외로 상호협력이 가능한 선순환 구조라고 생각한다”라며 “K-뷰티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상품이 해외에 쉽고 빠르게 전파될 수 있도록 튼튼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세계 속 K-브랜드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리콘투의 공모주식수는 165만 4000주, 희망공모가밴드는 2만3800~2만7200원으로 공모규모는 394억~450억 원이다. 9일~10일 수요예측과 14일~15일 청약을 거쳐 9월 말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회사는 삼성증권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