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08월 18일 11:14 자본 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블랙록 리얼에셋, 국내 태양광 선도기업 BEP에 투자
블랙록 실물자산 투자 본부(블랙록 리얼에셋)는 국내 태양광 발전소 개발 및 투자 기업인 브라이트 에너지 파트너스(Brite Energy Partners, BEP)의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블랙록 리얼에셋은 향후 BEP에 1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발전용량 350메가와트(MW) 이상 규모의 국내 중소형 태양광 발전소 인수와 건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거래는 블랙록 리얼에셋이 국내 중소형 태양광 발전 부문에 최초로 진행하는 투자다. 블랙록이 운용하는 글로벌재생에너지(Global Renewable Power, GRP) 펀드 투자전략의 일환이다. 이 펀드는 올해 초 48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 중 3분의 1 이상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후 인프라 자산에 투자한다.

BEP는 이번 블랙록 리얼에셋으로부터의 투자금을 활용해 국내 최대의 태양광 발전소 보유 기업이자 운영사로 도약할 계획이다. 국내 태양광 발전 부문의 선도 기업으로 그동안 경험이 많은 전문가들이 전국적으로 태양광 발전소 포트폴리오를 짜왔다. BEP가 개발·인수하는 모든 프로젝트는 한국전력공사의 발전자회사 또는 국내 RE100 이행 기업 등과 20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블랙록 리얼에셋은 태양광 시장 규모가 전세계 6위 수준인 한국을 최우선 투자지역으로 주목하고 있다. 한국은 2030년까지 탄소배출을 40%까지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약 30기가와트(GW)의 신규 신재생 에너지 설비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이 중 상당 부분이 태양광 발전 설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적어도 매년 평균 6GW의 태양광 발전소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찰리 리드(Charlie Reid) 블랙록 신재생 에너지(BlackRock Renewable Power) 부문 전무는 "이번 거래는 한국 태양광 투자에서 우리에게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BEP의 전문성에 블랙록 리얼에셋의 자본력이 더해져 한국 태양광 투자에 강력한 힘을 발휘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희성 BEP 대표는 "블랙록은 지속가능한 투자를 지향하고 있으며 ESG 투자 전략에 따라 신재생 에너지 부문 투자에 강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번 거래로 업계 최고의 전문성과 경험, 국내 태양광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자본력이 한데 모인만큼 국내 태양광 시장의 질적 수준과 양적 성장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블랙록의 최신 신재생 에너지 투자 전략 펀드인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3호(GRP 3호)는 미주, 유럽,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신재생 에너지, 에너지 저장 및 전기차 인프라에 중점을 두고, 기후 인프라 자산 전반에 투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거래로 GRP 3호 펀드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포트폴리오는 3GW 이상의 발전 용량을 확보하게 됐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