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 입력 2017-09-28 18:22
  • 수정 2017-09-28 22:59

[마켓인사이트]한화솔라파워, 해돋이태양광에 3억원 출자

유상증자 참여…한화 태양광사업 강화

이 기사는 09월28일(14:55)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한화그룹의 신설 태양광 계열사인 한화솔라파워가 해돋이태양광에 3억원을 투입한다.

한화솔라파워는 지난 21일 이사회를 열고 100% 자회사인 해돋이태양광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3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한화솔라파워와 해돋이태양광은 한화그룹이 지난 6월말 신설한 태양광 계열사다. 화학 계열사인 한화종합화학이 한화솔라파워 지분 100%를 들고 있다. 한화종합화학은 지난 7월 유상증자를 통해 한화솔라파워에 1100억원를 출자하기로 결정하는 등 설립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투자자금을 투입하고 있다.   

업계에선 한화종합화학이 한화S&C를 정점으로 한 태양광 계열사 지배구조에서 중추역할을 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한화솔라파워와 해돋이태양광도 한화 태양광사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맡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한화S&C는 ‘한화S&C→한화케미칼·한화에너지→한화종합화학→한화큐셀코리아·한화솔라파워’로 이어지는 지분구조를 통해 태양광 계열사들을 거느리고 있다. 

한화S&C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가 최대주주로 지분 50%를 갖고 있다. 김 전무의 동생인 김동원 한화생명 전무(25%)와 김동선 전 한화건설 차장(25%)이 나머지 지분을 나눠 들고 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